UN Women Centre of Excellence marks its first anniversary during 16 Days of Activism against Gender-based Violence

Date:

[Press release]

Photo: UN Women/Jaeyeon Jung
In the "Engaging Men for Ending Gender-Based Violence" forum during 16 Days of Activism against Gender-based Violence, 200 participants united, vocalizing "End Violence!" through hand gestures. Photo: UN Women/Jaeyeon Jung

English | 한국어

Seoul, Republic of Korea — Established in Seoul with support from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of the Republic of Korea, the UN Women Centre of Excellence for Gender Equality (“the Centre”), a knowledge hub working to improve the implementation of normative and policy frameworks for women’s empowerment in Asia and the Pacific, celebrated its first anniversary on November 30th.

The anniversary was marked during the forum “Engaging Men for Ending Gender-Based Violence” hosted on the occasion of the 16 Days of Activism against Gender-based Violence, a global international campaign to raise awareness and call for the prevention and elimination of violence against women and girls.

The event was attended by around 200 participants, including Kim Hyunsook, Minister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in the Republic of Korea, Alia El-Yassir, Regional Director for UN Women Asia and the Pacific, Caroline Nyamayemombe, Head of UN Women Viet Nam a.i., as well as members of the diplomatic corps in the Republic of Korea, the Women’s Human Rights Institute of Korea, the Korean Institute for Gender Equality Promotion and Education, military officials, academics, representatives from the private sector and civil society, and gender experts. Kim Eun Mee, President of Ewha Womans University, who is appointed as a National Goodwill Ambassador of UN Women, also participated in the forum.

Established in Seoul in 2022 with support from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of the Republic of Korea, the Centre is the first UN entity in the country dedicated to advancing gender equality and women’s empowerment. At the event, the Centre shared its accomplishments since its establishment last year as a ‘knowledge and partnership hub’ in the Asia-Pacific region in fields, including women's economic empowerment; ending violence against women and girls; women, peace and security; and gender statistics, along with cutting edge issues including gender and climate change, and gender and technology.

In its first year, the Centre has reached over 2,000 participants from 32 countries across Asia and the Pacific including through 8 capacity building activities, 5 research and data activities, and 6 external relations activities. Notably, the Centre organized the '1st Annual Seoul Gender Equality Dialogue: Breaking Gender Barriers for a Better Future of Key Industries' targeting private sector, a ‘Training on Gender Statistics for Monitoring the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in partnership with Statistics Korea under the Ministry of Economy and Finance, the ‘Women’s Peacekeeping Operations Course’ and the ‘Korea Peacekeeping Forum for Women’s Empowerment’ co-hosted with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of the Republic of Korea, as well as a ‘Cross-country Learning on Empowering Youth to Address Online Gender-Based Violence’ in partnership with the 30 for 2030 Network.

Speaking at the event, Minister Kim Hyunsook said: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is looking forward to deepening its ties with the Centre toward stronger gender equality policy with a focus on eliminating violence against women, promoting a gender-equal workplace culture and more.”

Expressing gratitude to those who supported the Centre over the past year, Director Jeongshim Lee stated: “The Centre will continue its effort in advancing gender equality and empowering women and girls in the Asia-Pacific region, including in the Republic of Korea."

As part of the forum on “Engaging Men for Ending Gender-Based Violence,” Gary Barker, CEO and co-founder of Equimundo Center for Masculinities and Social Justice said: “Preventing men’s violence against women and girls requires calling all men and boys into versions of manhood that allow them to be the caring, connected humans we were all born to be. By calling men into care and connection, we create the pathways for them to be allies for living healthier, happier, and more equitable lives.”

Barker is also the co-founder of 'MenCare', a global initiative that encourages men's involvement in childcare in more than 60 countries, and 'MenEngage', a global alliance of over 1,000 non-governmental organizations working to dismantle patriarchal systems.

 

유엔여성기구 성평등센터 1주년 기념행사 개최

날짜: 2023.11.30

[보도자료]

Photo: UN Women/Jaeyeon Jung
[7:01 AM] So Hee Kim '남성과 함께 이뤄가는 젠더폭력 종식' 참가자 200명이 '폭력 종식'을 촉구하는 손모양을 만들고 있다. 사진: 유엔여성기구/정재연

English | 한국어

대한민국, 서울 — 국내 최초 성평등 전담 국제기구인 ‘유엔여성기구 성평등센터(UN Women Centre of Excellence for Gender Equality)’가 30일 설립 1주년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과 알리아 엘-야시르 유엔여성기구 아시아태평양 지역사무소 소장,캐롤라인 냐마예몸베 유엔여성기구 베트남 국가사무소 소장을 비롯한 16개국 주한대사를 포함한 37개국의 외교공관, 한국 정부 관계자, 한국여성인권진흥원,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군 관계자, 학계, 국내외 기업 관계자, 시민사회 리더, 국내외 젠더 전문가 등 200명이 참석했다. 유엔여성기구 친선대사로 임명된 김은미 이화여자대학교 총장도 참여했다.

유엔여성기구 성평등센터는 여성가족부의 지원을 받아 아시아 지역에서 처음 설립된 유엔여성기구 전문센터로 성평등 의제와 관련한 국내 최초의 유엔기구다. 이날 센터는 지난해 11월 개소 이후 ‘지식 및 파트너십 허브’로서 △여성의 경제적 역량 강화 △여성, 평화 및 안보 △젠더 폭력 종식 △젠더 통계 부문을 비롯해 △기후변화와 젠더 △기술과 젠더와 같은 최신 이슈와 관련해 전개한 활동을 공유했다.

센터는 현재까지 아시아태평양 지역 32개국 2000여명을 대상으로 8개의 교육 훈련, 5개의 연구 개발, 6개의 대외협력 활동을 진행했다. 대표적인 활동으론 국내외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서울 성평등 담화: 여성과 함께 성장하는 핵심 산업의 미래, 통계청과 협력한 ‘젠더 관련 지속가능발전목표(SDGs)를 위한 정부 역량 강화 교육 훈련,’ 국방부와 주최한 ‘유엔 여군 PKO 역량강화과정’ 및 ‘여성 유엔평화유지군 포럼,’ 아태 지역의 청년 리더십 네트워크 ‘2030을 위한 30 네트워크(30 for 2030 Network)’와 함께 진행한 ‘디지털 젠더기반폭력 대응을 위한 국제 청년 역량강화 연수’ 등이 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김현숙 장관은 “대한민국 서울에 아시아 최초로 유엔여성기구 전문센터인 성평등센터가 설립된 후 양질의 교육 훈련, 연구, 국내외 협력 사업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아태지역의 양성평등 의제를 선도하는 허브 기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면서 “앞으로 여성가족부는 성평등센터와의 연대를 강화하여 여성폭력 근절, 양성평등 직장문화 확산 등을 통해 양성평등 정책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정심 유엔여성기구 성평등센터 소장은 “센터가 지난 1년 동안 많은 활동을 하도록 지원해준 이들에게 모두 감사하다”면서 “앞으로도 센터는 한국을 포함한 아태지역 여성의 역량 강화와 성평등 증진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날 센터는 유엔의 ‘젠더폭력 종식을 위한 16일간의 글로벌 캠페인’의 일환으로 ‘남성과 함께 이뤄가는 젠더폭력 종식’ 강연을 함께 진행했다. 개리 바커 에퀴문도 대표가 방한해 ‘남자다움에 대하여: 남성이 젠더폭력 종식에 관심 가져야 하는 이유와 성평등이 남성에게 이로운 실질적 이유’에 대한 강연을 전달했다.

바커 대표는 에퀴문도의 대표 및 공동 창립자로, 성평등과 건강한 남성성에 대한 국제적인 활동에 크게 기여한 인물이다. 바커 대표는 60개국 이상에서 남성의 양육 참여를 촉구하는 캠페인인 '맨케어(MenCare)'와 1000개 이상의 비정부기구(NGO)로 구성된 글로벌 연대체 '맨인게이지(MenEngage)'의 공동창립자이기도 하다.

바커 대표는 강연에서 “젠더폭력을 방지하기 위해선 남성과 여성이 기본적으로 서로 배려하고 보듬어주는 인간의 본성을 회복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남성들이 더욱 건강하고 행복하고 평등한 삶을 추구하는 여정의 동반자가 되도록 길을 열어줘야 한다”고 말했다.